뉴스


종근당·대웅·일양 등 바이오코리아 '대박'

국제 제약기업 12곳이 바이오코리아 내 '팜페어 2013 수출계약 행사에서 해외기업과 1700억 규모 양해각서 및 수출계약을 체결하는 쾌거를 이뤄냈다.


바이오코리아2013 마지막 날인 13일 오전 이뤄진 행사에서 국내 제약기업들은 UAE, 몽골, 일본, 미얀마, 인도네시아, 이집트 등 해외 9개사와 MOU 조인식을 가졌다.


보건복지부는 지난 11일부터 사흘간 일산 킨텍스에서 열린 '바이오코리아 2013'에서 1700억원 상당의 수출 계약이 체결되고 850억원 이상의 투자상담 성과가 있었다고 13일 밝혔다.

 

이는 지난해 팜페어를 통한 수출계약 규모(800억원)의 2배로, 지난해 국내 제약수출 1위 기업의 연간 수출금액과 맞먹는다.


수출계약 및 양해각서 체결을 성사시킨 국내 제약사는 태준제약, 신풍제약, 보령제약, 나노엔텍, 한국코러스제약, 비씨월드제약, 일동제약, 대원제약, 종근당, 대웅제약, 일양약품, 미코바이오메드다.

 

수출 계약은 5건(453억4000만원), 기업간 MOU는 8건(1230억원)이다. 종근당 (2건) 140억4000만원, 대웅제약 33억원, 일양약품 200억원, 미코 바이오메드 80억원 규모의 수출 계약을 맺었고 태준제약, 신풍제약, 보령제약, 나노엔텍, 한국코러스제약, BC월드제약, 일동제약, 대원제약은 제품 수출을 위한 MOU를 체결했다.

 

또 복지부와 인도 과학기술부 간 바이오기술 분야 협력을 위한 정부간 MOU를 비롯해 유관기관ㆍ협회도 6건의 MOU를 맺었다.

 

 

이번 행사 중 계약 규모가 가장 큰 MOU 체결은 일본 KOA Shoji사가 BC월드제약의 특화기술인 서방형미립자기술을 이용한 장기지속형주사제의 일본 수출을 결정한 것으로 KOA Shoji사는 일본내 임상시험 및 허가를 담당하고 비씨월드제약은 제품 생산을 맡는다.


일동제약은 몽골의 쏨보 엘엘씨(TSOMBO LLC)와 아로나민, 비오비타 등 일반의약품 18개 품목의 200억원(5년치) 규모에 달하는 MOU를 체결했다.


일양약품 역시 UAE의 Life Pharma사와 200억 규모의 수출계약 체결에 성공해 향후 국내 제약사들의 해외진출이 본격화 될 전망이다.

 

또 복지부는 혁신형 제약기업 중 연구개발(R&D) 실적이 우수하고 글로벌 진출 선도 공로가 크다고 평가된 녹십자, LG생명과학, 대웅제약, 보령제약에 '2013 혁신형제약기업상'을 수여했다.


이영찬 복지부 차관은 "앞으로 한국의 신약, 개량신약, 글로벌 제네릭, 바이오시밀러가 전세계 의료비를 낮추고 건강향상시킬것으로 기대된다"며 "오늘 국내외 기업간 양해각서와 수출계약으로 상호 윈-윈하는 행사가 됐으면 좋겠다"고 피력했다.

UAE지사 주요 관할국가 보건부 웹사이트


Saudi Arabia

UAE

Qatar

Bahrain

Oman

Kuwait

Iraq

Iran

Egypt